Untitled Document
대전충남인권연대로고
대전충남인권연대소개 인권피해신고접수 인권교육안내 미디어 자료실 후원자원봉사안내 참여마당
 

대전충남인권연대의 보도 논평 및 언론이 본 단체 기사입니다.

 
 
 
 
작성일 : 17-06-19 11:13
[인권관련기사] 대전 각계 끊이지 않는 성추문…성 인지교육 강화 필요
 글쓴이 : 인권연대
조회 : 203  
   http://www.daejonilbo.com/news/newsitem.asp?pk_no=1268372 [42]

대전 각계 끊이지 않는 성추문…성 인지교육 강화 필요


법적 교육 정해져 있지만 제대로 작동않다 '지적'

대전이 각계에서 잇따라 터지는 성추문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방의회, 행정당국을 넘어 문화계에서까지 성추문이 터지며 성인지 교육 강화 등 실행력 있는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중구의회 성희롱 파문 이후 성과 관련된 문제가 잇따라 터지고 있다. 

지난 2015년 터진 중구의회 성희롱 사건은 남성의원이 동료 여성의원에게 이른 아침 선정적 문구가 적힌 여자의 알몸 사진을 SNS 메시지로 보내면서 불거졌다. 이 사건으로 해당 여성의원은 병원 치료까지 받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당시 중구의회는 성희롱 문자 메시지를 보낸 의원에게 출석정지 30일의 징계를 결정했지만, 피해여성 의원과 같은 상임위에 활동토록 유지하면서 논란 불식용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판도 받았다. 

지난해에는 서구의회에서 성추행 사건이 벌어졌다. 술을 마신 한 의원이 회식 후 2차 술자리에서 동석하게 된 여성 B씨를 화장실 앞에서 성추행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 결국 서구의회 성추행 사건은 '진실공방'을 벌이다 법정으로 비화됐고, 현재까지 법원의 판결을 기다리는 상황이다. 

대전 각계 성추행 파문은 올해 들어 공직사회와 문화계까지 번졌다. 

최근 대전시는 선배 공무원이 후배 공무원을 성희롱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다. 시는 공무원 성추행 사건이 벌어지자 지난 12일 성희롱고충심의위원회를 열어 감사관실과 총무과에 징계요구를 한 상태다. 

문화계에선 한 자치구의 문화원장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되는 일이 벌어졌다. 지역에선 다양한 문화관련 단체에서 활동하는 문화원장의 성추행 사실이 알려지면서 퇴진요구가 거센 상황이다. 지역 문화계의 한 인사는 "문화원에 상주하고 있는 단체 여성 단원을 상대로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것은 경악스러운 갑질"이라며 "문화예술을 하는 이들을 우습게 본 것으로 당장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대전지역 각계에서 성추행 사건이 잇따라 터지며 개선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피해자의 호소가 제대로 반영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성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 성희롱·추문의 재발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다. 

대전충남인권연대 이상재 사무국장은 성희롱 고충 상담등에 대해 "피해자 호소가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외부전문가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 여성단체연합 관계자 역시 "성희롱 예방통합관리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되는 지에 대해 제대로 점검, 개선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