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전충남인권연대로고
대전충남인권연대소개 인권피해신고접수 인권교육안내 미디어 자료실 후원자원봉사안내 참여마당
 

대전충남인권연대의 보도 논평 및 언론이 본 단체 기사입니다.

 
 
 
 
작성일 : 17-03-27 16:05
[언론이본연대] “촛불 후 너와 나의 변화가 사회를 바꾼다” (중도일보, 2017년 3월 24일)
 글쓴이 : 인권연대
조회 : 188  
   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703240634 [40]
“촛불 후 너와 나의 변화가 사회를 바꾼다”
대전충남인권연대 창립 5주년 강연회

장발장은행 홍세화 은행장 초청 인권토론

“나는 변화하지 않으면서 사회변화 바라는 한계”질타

“존엄성 지킬 수 있도록 밑을 받쳐주는 정책 있어야”




대전충남인권연대는 22일 창립 5주년을 맞아 대전시NGO지원센터에서 홍세화 장발장은행장을 초청해 공개강연을 진행했다.

이날 강연은 ‘혼란의 시대, 인권의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인권연대 회원과 일반시민 60여명이 참석해 강연과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장발장 은행장은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 등의 작가이면서 벌금형을 선고받고도 낼 돈이 없어 교도소에 갇히는 이들을 돕기 위해 시민 모금으로 장발장은행을 설립했다. 

2015년 국내에서 벌금을 못 내 교도소 노역에 갇힌 사람이 4만7000여명에 달한다. 

장발장 은행은 지난해 수감 위기에 처한 벌금형자 451명에게 평균 190만원을 무담보ㆍ무이자 대출해 도왔다.

이날 홍세화 은행장은 촛불집회와 탄핵국면 이후 “이제 우리 각자가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국민은 자기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갖는다’는 표현을 인용하며 “나는 변화하거나 학습ㆍ고민하지 않으면서 한국사회가 바뀌길 바란다”며 꼬집었다.

이어 최근에 무엇인가 골똘히 생각하고 고민한 적 있었는지 청중에 묻고 “한국의 사회인들은 타인과 생각을 나누고 설득하지 않은 채 외롭게 지내고 있으며 그럴수록 소유와 소비에 집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홍 은행장은 밑동이 깨진 채 세워진 계란에 사회상을 비유해 “상당수 사람이 기본적 존엄성을 상실한 채 자살 등에 노출돼 있다”며 “존엄성을 지킬 수 있도록 사회에 밑을 받쳐주는 변화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90여 분간 진행된 강연에 이어 청중과의 질의응답에서 대한민국 수립 이후 반복된 국가폭력에 대한 질문이 제기됐고, “교육정책 결정권한을 준다면 어떻게 바꾸겠나?”라는 물음에 답하기도 했다. 

이번 강연을 준비한 대전충남인권연대는 2011년부터 단체창립을 준비해 2012년 3월 공식 창립했다. 

지역 내 인권에 관한 일이라면 특정하지 않고 단체의 역량이 되는 한 맡아서 지원하고 있으며, 지역 내 검찰, 경찰, 군, 교도소 등에 개인 인권침해 구제활동을 벌이고 있다. 임병안기자 victorylb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