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

대전충남인권연대 안내

대전충남인권연대는 세상이 올바르게 변화하려면 그 무엇보다 우선적인 인권의 가치를 기준으로 행동해야 한다는 신념으로 대전충남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인권운동 시민단체입니다. 교조적으로 어떤 헌장, 맹세를 절대적인 기준으로 삼고 있지는 않지만 세계인권선언(1948.12.10)에서 말하고 있는 보편적 인권의 적극적인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들의 소중한 회비로 운영되는 단체이기 때문에 모든 회원들에게 의결권을 드려야 하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단체운영과 사업 진행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회원이 참여하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회원에 대한 책임을 다하려고 합니다.
운영위원회는 격월로 개최되며 대전충남인권연대의 중요한 사업을 점검하고 계획합니다.
인권현안의 특성상 긴급하게 처리해야 할 일들이 많기 때문에 사무처에서 일단 처리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운영위원들에게 사후 보고를 통해 평가와 점검을 받고 있습니다.
지역 내 인권에 관한 일이라면 특정하지 않고 단체의 역량이 되는 한 맡아서 해결하려고 노력하지만 다른 단체에서 맡고 있는 일에 대한 명목상의 연대사업은 지양합니다.
특히 지역 내 권력기관인 검찰, 경찰, 군대, 교도소 등에 의해 피해를 입은 개인의 인권 보호 구제활동과 권력기관을 개혁하는 운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려 합니다.
아직 인권의 개념조차 생소한 단체와 기관에 대한 교육사업 또한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대전충남인권연대의 사업입니다.
결론적으로 얘기하자면 다른 조직입니다. 중앙과 지역의 지부 같은 개념이 아닌 별개의 단체입니다. 하지만 대전충남인권연대가 만들어지기까지 '인권연대'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고 인권운동의 방향성과 활동방식에 있어 비슷한 점도 많기 때문에 사안별로 연대를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대전충남인권연대는 인권이 기준이 되는 세상을 위해 힘써 일하는 단체입니다. 인권이 보장되는 사회를 위해서라면 정부기관과 협력하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아무런 관계를 맺지 않고 있다는 것이 맞는 설명입니다.
정부로부터의 재정지원은 물론, 다른 편의도 제공받지 않고 있습니다. 대전충남인권연대의 이러한 원칙은 인권운동단체로서의 독립성을 지키기 위해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