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인 상근활동가 동분서주 "대전 인권위 개설 파란불"(대전일보/8월 19일)

작성자인권연대 작성일13-08-19 15:24  |  1,928 읽음

'대전충남인권연대(www.dchr.or.kr)'의 최근 활동이 분주하다. 설립된 지 1년 여에 불과한 신생 단체가 '인권의 가치'를 위해 활동을 벌여가기란 녹록지 않지만 '국가인권위원회 대전사무소' 설치 추진위와 다양한 인권 교육 활동까지 여러 곳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대전 충남인권연대'는 1인 상근활동가가 꾸려나간다. 바로 이상재(41·사진) 사무국장이다.


YMCA와 환경운동연합 등에 몸 담았던 그가 인권연대를 만들겠다고 생각한 것은 성공회대 대학원을 다니면서 "세상이 올바르게 변하려면 무엇보다 인권의 가치를 기준으로 행동해야 한다" 는 신념이 확고해졌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굳이 혼자서 단체를 꾸려 나가는 이유가 궁금했다. 이에 대해 "시민사회 활동을 한다고는 하지만 단체가 커지면 자연스레 관료적인 분위기가 나는 것이 싫었다"는 답이 돌아온다. 그가 고수하는 또 다른 원칙은 정부 보조금 지원을 거부하고, 160여 명의 회원들이 내는 회비로만 단체를 꾸려 나간다는 것. 비록 지금은 다른 사무실에 더부살이를 하고 있는 처지지만 앞으로 2-3년 안에는 독립도 하고 활동가도 추가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그는 "시민단체 활동은 업무량이 많은 데 비해 경제적으로 열악하다는 점에서 젊은이들의 진입이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경제적으로 풍족하지 않지만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를 위해 일하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싶다"고 말했다.


경제적인 문제가 아니더라도 대전, 충남지역에서 인권 단체 활동을 이어가는 것은 녹록지 않다. 지역이 갖고 있는 인권의식, 토양이 워낙 척박하기 때문이다. 일례로 그가 인권연대를 만든 뒤 학생들의 인권 교육 계획을 세우기 위해 교육청에 인권 교육 관련 자료를 요청했더니 돌아온 답이 "관련 자료가 없다"는 것이었다고. 서울시가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인권 교육을 정례화하고, 학생 인권 교육에 적극적 관심을 보이는 대구 등과는 비교되는 대목이다.


그런 상황에서도 인권 연대의 활동은 소기의 성과를 내고 있다. 특히 인권위 대전사무소 설치 추진위를 주도적으로 이끈 결과 이달 초 국가인권위가 대전사무소 신설을 위해 안전행정부에 제출한 '2014년 소요 정원 요구안'이 통과돼 대전사무소 설치가 절반의 고개를 넘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으로 조직 증설에 대한 기재부와의 예산 협의가 잘 이뤄진다면 이르면 내년 하반기에는 국가인권위 대전사무소가 개설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묻어난다. 그는 "지역민의 인권 증진을 위해 응당 있어야 할 기관이고, 타 지역에는 이미 오래전에 문을 연 기관이라는 점에서 다소 늦은 감은 있지만 이제라도 성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연대는 시민 교육을 위한 강의·교육 프로그램 활동에 적극적이다. 지난 3월 문을 연 지 1년을 기념해 김동춘 성공회대 교수를 초청, 특강을 열기도 했다. 다음달 9일부터는 카이스트 대학원생 인권센터와 함께 '제 2회 시민과 함께하는 카이스트 인권학교'를 개최한다. 조효제, 김조광수, 하종강, 김수돌, 오창익 등 매주 월요일마다 5주에 걸쳐 찾아오는 강사진은 물론 강의 내용도 눈길을 끈다.


그는 "인권 교육에 대한 인식이 떨어지는 대전, 충남지역에서 학생들을 위한 인권교육 및 권력기관에 대한 인권 침해 요인 감시와 개혁 활동을 벌여 나가겠다"고 힘줘 말했다. 백운희 기자 

[이 게시물은 인권연대님에 의해 2018-12-17 13:36:54 보도·논평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