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위 대전사무소 지역출신 직원 0(충청투데이 10/14)

작성자인권연대 작성일14-11-19 16:15  |  1,386 읽음

인권위 대전사무소 지역출신 직원 0


최예린 기자 floye@cctoday.co.kr

 


국가인권위원회 대전사무소가 충청권 인사를 배제한 채 모두 ‘중앙 출신’으로만 인력을 채우면서 지역사회에 대한 안배나 지역정서를 전혀 고려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는 충청권 지역민의 인권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중추 역할을 담당할 ‘대전인권사무소’를 신설키로 하고, 15일 오후 3시 대전 서구 탄방동 KT탄방타워에서 개소식을 개최한다.


이번에 신설되는 대전인권사무소의 초대 소장은 인권위 정책총괄과장, 장애차별조사2과장, 기획재정담당관 등의 보직을 역임한 류인덕 씨가 맡게 됐으며, 사무소는 소장 이하 팀장 1명과 팀원 5명 등 상주직원 7명으로 꾸려졌다.


팀원 중 2명은 중앙 인권위 신규채용을 통해 선발돼 곧 대전에 합류할 예정이고, 소장을 포함해 사무소 인력 중 지역 출신 인사는 전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대전인권사무소의 구성이 중앙 중심으로만 마무리된 것을 놓고, 지역에서는 “충청을 이해하려는 인권위 노력이 전혀 없는 꼴”이라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특히 부산과 광주, 대구 등 앞서 개설한 타 지역의 인권사무소 설치 당시 상주직원 10명(비정규직 포함) 중 6명을 신규채용하고, 이 가운데 지역인사를 3~4명 포함시킨 것과 비교할 때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라는 것이 지역사회의 반응이다.


대전충남인권연대를 비롯한 39개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참여한 ‘국가인권위원회 대전인권사무소 설치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지난 4월 성명서를 내고 “인권위 대전사무소 설립 초기부터 지역 사회의 산적한 문제를 원할하게 해결하기 위해서는 조직의 수장인 사무소장을 비롯해 지역 상황에 밝은 인재가 신규 채용돼야 한다”며 “하지만 다른 지역사무소 절반 수준의 신규 채용 규모에, 소장도 지역 인사가 아닌 서울 인권위 직원이 이동하는 것이라면 이것은 충청권에 대한 명백한 차별”이라고 지적한바 있다.


그러나 결국 개소를 앞둔 대전인권사무소의 상주직원이 모두 중앙발 인력으로 채워지면서 지역 시민사회를 중심으로 ‘인권위가 충청인을 너무 쉽게 보는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마저 나오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인권위 관계자는 “다른 지역 인권사무소 신설 당시와 달리 신규채용 여력이 없는 상황이었고, 신규채용 과정에서 지역 출신에게만 특혜를 줄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해명했다.


최예린 기자 floye@cctoday.co.kr

[이 게시물은 인권연대님에 의해 2018-12-17 13:40:45 보도·논평에서 이동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